•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집회가 16일 열렸다.

이날 집회는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진행됐으며, 시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민이 죽음의 진상을 규명하라’, ‘신속·공정·정확 수사 촉구'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공원에서는 ‘한강공원에서도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돼 있다’는 안내방송이 나왔으나, 이날 집회에서는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다. 경찰은 ‘미신고 불법 행진’이라며 막아섰지만, 시민들은 사건의 수사를 맡은 서초경찰서 앞 인도 앞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 그는 지난달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부검 결과 손 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20:06:54 수정시간 : 2021/05/16 20:06: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