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 여야가 다시 협의에 나선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여당이 단독 채택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30분쯤까지 박 후보자에 대한 마라톤 인사청문회를 벌였지만, 경과보고서 채택에 이르지 못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 요청안을 접수한 지 20일 안에 청문 절차를 마치고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송부해야 한다. 기간 내 경과 보고서를 보내지 못하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간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다.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은 지난 6일 국회에 제출됐다. 청문회가 실시된 전날은 20일째가 되는 날이었다. 국민의힘은 이 자리에서 2016년 사법 고시생 폭행 의혹,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측근들의 ‘공천헌금’ 요구를 묵인했다는 의혹 등 박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박 후보자는 폭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고, 측근들의 공천헌금 의혹도 법적 판단을 받았기 때문에 문제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주식 불법 투자 혐의를 받는 업체 대표가 박 후보자와 친분을 앞세워 투자금을 모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일축했다.

문 대통령이 26일 국회에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하면 여야는 다시 협의에 돌입한다. 여야가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여당은 단독 채택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법사위에 소속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과의 인터뷰에서 “10개가 넘는 비리 의혹에 시원한 해명은 없고, 변명만 있었다. 성실한 자료 제출도 부족했다”며 “(법무부 장관은)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낼 소신이 가장 중요한데, 추 전 장관과 차별점이 있다는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종합적으로 합격점을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다시 한번 보고서 (경과 보고서) 채택 요청을 하실 것”이라면서 “요청이 오는 대로 여야 간 협의를 해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다시 한번 협의를 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다시 요청하더라도 찬성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0:25:13 수정시간 : 2021/01/26 10:25: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