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에서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해외입국자들에게 식별 스티커를 부착해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영국발(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한 달여 만에 50개국 넘게 확산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117'로 발표된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달 14일 영국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강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지 한 달 만에 전 세계 수십 개 나라로 번졌다.

이달 16일에는 아르헨티나에서 확인되는 등 유럽 내 20개국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다. 특히 포르투갈에서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면서 16일 기준 1만1000명의 확진자와 16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세를 키우고 있다. 이에 영국은 이날 브라질발 변이를 8건 확인해 라틴 국가와 스페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차단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5일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오는 3월까지 미국을 점령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6:42:15 수정시간 : 2021/01/17 16:44: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