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내년부터 근로자에게 육아휴직을 주는 중소기업은 휴직 첫 3개월간 정부로부터 육아휴직 근로자 1인당 월 200만원을 지원받는다.

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예산안에 육아휴직 지원금 예산 1121억원이 포함됐다. 중소기업에 주는 육아휴직 지원금은 이번에 신설됐다.

생후 12개월 이내 자녀에 대한 육아휴직을 쓰는 근로자를 둔 중소기업은 첫 3개월간 이런 근로자 1명당 월 200만원씩을 받고, 이후에는 월 30만원씩을 받는다.

생후 12개월이 넘은 자녀에 대한 육아휴직을 쓰는 근로자를 둔 중소기업은 해당 근로자 1명당 월 30만원씩을 받는다.

이 지원 사업에 해당하는 육아휴직 근로자는 1만8823명일 것으로 추산됐다. 지원의 혜택은 이들 근로자를 고용한 중소기업에 돌아간다.

이 같은 육아휴직 지원금 신설로 근로자에게 육아휴직을 주고 대체인력을 채용한 사업주에게 주던 지원금(월 최대 80만원)은 폐지된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근로자에게 주는 내년 급여 예산은 1조5807억원으로 올해(1조2486억원)보다 26.5% 늘었다. 내년에 육아휴직 급여를 받는 근로자는 12만8000명으로 추정됐다.

아빠의 육아휴직을 활성화하기 위해 부모가 생후 12개월 이내 자녀에 대해 모두 육아휴직을 쓰면 첫 3개월간 각각 통상임금의 100%(최대 월 300만원)를 받는다. 지금까지는 한 사람만 100%를 받고, 그 배우자는 80%를 받았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10:33:35 수정시간 : 2021/12/05 10:3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