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서울시는 지난 27일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집회 참가자 전원을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전날 여의도역 일대에서 약 1만명이 모인 가운데 총궐기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와 좋은 일자리 제공, 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기획재정부 해체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감염병 확산 우려를 들어 주최 측에 집회 금지를 통보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16:12:19 수정시간 : 2021/11/28 16: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