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황무성 초대 사장이 17일 "대장동 개발사업은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주도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황 전 사장은 이날 오후 대장동 사업의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나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4시간여에 걸친 이날 조사에서 공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을 황 전 사장에게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착수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사장은 조사 전 '유 전 본부장이 실세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분들이 아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실세라는 게 뭐겠나. 힘이 있는 거지"라고 답했다.

이번 특혜 의혹의 핵심 중 하나인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빠진 이유에 대해선 "재임 당시 들어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유 전 본부장과 관계를 묻는 취재진에게 "관계랄게 있겠느냐. 사장과 본부장 사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을 유 전 본부장이 주도했냐고 묻자 "그렇다"고 말했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으나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다.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이 사직한 때부터 같은 해 7월까지 4개월여간 사장 직무대행을 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화된 시기이다.

경찰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함께 개발사업을 진행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이 회사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김 씨를 비롯한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계좌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21:41:38 수정시간 : 2021/10/17 21: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