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총 1570명이다. 이는 전날보다 73명 적은 수치다.

지역별 확진자 수는 서울 578명, 경기 478명, 인천 167명, 부산·충남 각 45명, 대구 44명, 경북 41명, 강원 37명, 대전 31명, 충북 30명, 경남 22명, 전북 14명, 광주·울산 각 13명, 전남 9명, 제주 2명, 세종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서울 성동구의 한 직장 관련 종사자, 가족, 지인 등 15명이 확진됐고, 경기 수원시 건설 현장에서는 종사자 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 서구에서는 한 목욕탕을 중심으로 이용자 40명을 포함해 최소 48명이 확진됐다.

부산 해운대 그림 전시회 관련 접촉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라 이날 오후까지 총 15명이 감염됐다. 수영구 마사지 업소 사례의 누적 확진자는 27명으로 늘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9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20:01:14 수정시간 : 2021/09/18 20: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