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12일 만에 대상자 10명 중 9명이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8일 행정안전부는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12일째이자 오프라인 신청 닷새째인 17일 하루 동안 136만4000명이 신청해 3411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6∼17일 누적 신청 인원은 3891만4000명이며, 누적 지급액은 9조7286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 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약 90%가 지원금을 수령했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2964만 명(76.2%), 지역사랑상품권 614만 명(15.8%), 선불카드 313만4000명(8.1%)이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데 이어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됐다. 다음 주부터는 출생연도 끝자리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신용카드·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면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10:49:37 수정시간 : 2021/09/18 10:4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