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는 가운데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464명보다 145명 적다.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이 한꺼번에 반영됐던 지난주 수요일(21일)의 중간집계 1557명보다는 238명 적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이달 6일 처음으로 10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 20일부터는 9일 연속(1442명→1287명→1342명→1314명→1234명→1082명→1056명→1464명→1319명) 1000명을 넘었다.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98명(68.1%), 비수도권이 421명(31.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4명, 경기 396명, 인천 88명, 부산 76명, 경남 64명, 대구 45명, 대전 38명, 충남 37명, 강원 34명, 충북 29명, 광주·경북 각 21명, 제주 19명, 전북 17명, 울산·전남 각 10명이다.

현재까지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600∼17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432명 늘어 최종 1896명으로 마감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9:10:43 수정시간 : 2021/07/28 19: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