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故)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 차남 박중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사기 혐의로 실형 확정판결을 받은 직후 도주한 두산가(家) 4세 박중원씨가 최근 붙잡혔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 10일 박씨를 경기도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붙잡아 인천구치소에 수감했다.

앞서 고(故)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인 박씨는 2011∼2016년 가족 배경 등을 내세워 5명의 피해자로부터 4억9000만원가량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5월 박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2심에서는 박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이 징역 1년4개월로 줄어들었다. 이후 항소심 판결이 4월 대법원에서 확정되자 박씨가 돌연 행방을 감췄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0:16:57 수정시간 : 2021/06/16 10:16: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