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5살 남자아이를 학대해 뇌출혈로 중태에 빠트린 20대 남성과 친모가 경찰에 구속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등 혐의로 A(28)씨를,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여자친구 B(28)씨를 구속했다.

임택준 인천지법 판사는 이날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0일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B씨의 아들 C(5)군을 학대해 머리 등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도 평소 아들 C군을 때리는 등 반복해서 신체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의식이 없던 C군은 뇌출혈 증상을 보였고, 병원 의료진은 C군의 양쪽 볼과 이마에서 멍 자국을, 머리에서는 1cm의 상처를 발견하고 학대를 의심해 신고했다.

이들은 C군의 뺨이나 등을 때리는 등 지난 4월부터 상습적으로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C군을 낳았고 2년 전부터 사귄 A씨와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동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21:19:15 수정시간 : 2021/06/13 21:19: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