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동대문에서 열린 '2021년 어버이날 효사랑 큰잔치'에서 참석자가 카네이션이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방역당국은 미국 등 일부 국가처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을 도입하는 데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국가마다 상황이 다른 만큼, ‘노(NO) 마스크’ 조치를 적용하긴 어렵다는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7일 브리핑에서 “미국은 국민의 약 9.9%가 이미 확진돼 자연면역을 가지고 있고, 1차 접종자가 46% 정도로 접종률이 높은 상황에서 마스크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그런 조치를 바로 국내에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내에서도 여러 전문가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어렵고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구분하기 어려워서 고위험군에는 위험할 수 있다'는 문제점을 같이 지적하고 있어서 좀 더 추이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가 마스크 등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하거나 변경하려고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방역상황”이라면서 “확진자 발생 상황, 변이 바이러스 등의 영향으로 방역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한 전망, 확진자 발생 수준 분석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판단에 있어 예방 접종률도 중요하다”며 “현재 7%대인 접종률이 더 안정적으로 올라간 상황에서 조치 변경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게 실내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영국과 이스라엘도 백신 접종자에 한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21:55:03 수정시간 : 2021/05/17 21:55: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