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9살 양아들을 여행 가방에 가두고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살인·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성모(41)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성씨는 지난해 7월 동거남의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동안 감금하고 밟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그는 동거남 아들을 가로 50㎝·세로 71.5㎝·폭 29㎝ 크기 여행용 가방에 3시간가량 감금한 후 4시간 정도 가로 44㎝·세로 60㎝·폭 24㎝의 더 작은 가방에 가뒀다.

이어 동거남 아들이 갇힌 가방을 밟고 올라섰고 자신의 친자녀 2명에게도 밟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씨 측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1심은 살인죄를 적용해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2심에서는 살인 혐의를 인정해 형량을 징역 25년으로 상향했다. 성씨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15:30:23 수정시간 : 2021/05/11 15:30: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