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정부는 5~6월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 1420만 회분을 공급해 상반기 최대 1300만명의 예방접종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3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5~6월 공급계획 및 국내 백신 개발 지원 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상반기 1832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확정지었다. 이 중 4월까지 412만 회분이 공급돼 333만 여명의 예방접종에 활용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14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총 723만 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달 중순부터 예정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차 접종을 차질 없이 지원한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5월 하순부터는 1차 접종이 다시 시작된다.

화이자 백신은 이달과 다음달에 걸쳐 총 500만 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이외에도 코백스(COVAX)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7만 회분과 화이자 백신 29만7000만 회분이 상반기 내 공급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개별 계약한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 백신도 상반기 도입을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7:38:09 수정시간 : 2021/05/03 17:38: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