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전북의 한 경찰관이 백신 접종 후 반신 마비 증세에 빠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는 일이 발생했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55) 경감은 지난달 28일 오전 9시 김제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뒤 반신 마비 증세가 나타났다.

A 경감은 백신 접종 후 이틀간 특별한 증세가 없다가 지난달 30일부터 몸에 한기가 들었지만, 일반 접종자와 비슷한 증상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하루 뒤인 지난 1일 지인과 점심 식사 후 오후 1시 30분께 사진관에 사진을 찾으러 갔다가 갑자기 오른손에 마비 증상을 느끼고, 원광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증세는 병원 도착 후에도 점점 심해졌고, 혈전용해 주사와 미세혈관 시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집중케어실로 옮겨 치료 중이다.

이와 관련 경찰측은 “백신 관련 부작용이면 보통 동맥에서 혈전이 발생하는데, A 경감은 정맥에서 나왔다”며 A 경감의 마비 증세와 백신 부작용과의 특별한 연관성은 없다는 입장이다.

A 경감은 평소 부정맥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3:57:20 수정시간 : 2021/05/03 13:57: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