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A형 혈우병 치료제 '앱스틸라주'가 오는 6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 받는다.

보건복지부는 30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A형 혈우병 신약인 앱스틸라주를 건강보험에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앱스틸라주는 그동안 연간 투약 비용이 요법에 따라 8400만∼1억원에 달했다. 6월부터는 연간 580만원 정도로 낮아지게 된다.

이날 건정심은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의료인력에 총 960억원의 처우개선비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다음 주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올해 제1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코로나19 유행 전부터 의료기관에서 일하다가 코로나19 업무를 맡게 된 간호사 등에게 지불할 예산 960억원(국비 480억원, 건강보험 480억원)을 확보했다.

복지부는 '코로나19 대응 원소속 의료인력 지원을 위한 한시 적용 수가'를 신설해 지원금을 배분하고,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맡은 직원들에게 실제 지급됐는지 확인할 방침이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21:26:04 수정시간 : 2021/04/30 21:2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