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2021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이 17일 전국 17개 시·도 436개 시험장에서 치러졌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이날 시험장에는 총 지원자 19만8110명 중 15만6233명(잠정치)이 응시해 78.8%의 응시율을 기록했다.

인사혁신처는 자가격리자뿐 아니라 확진 수험생도 본인 희망에 따라 방역 당국이 지정한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인사처직원으로 구성된 시험관리관 감독하에 응시를 허용했다.

이날 시험에 응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5명, 자가격리자는 42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대책을 세웠다. 시험장 주 출입구를 단일화했으며 출입자 전원에 대해 발열검사를 실시했다.

시험실 당 수용인원은 예년의 25~30명에서 20명 이하로 줄였고 발열·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을 위한 예비시험실도 마련했다.

확진자·자가격리자 시험실 감독관은 방호복을 입고 감독했으며 시험 후 진단검사를 한 뒤 2주간 건강상태를 확인받는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7 15:19:53 수정시간 : 2021/04/17 15:19: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