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38대 서울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4·7 보궐선거로 10년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세훈 시장이 8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로 세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첫 공식일정으로 이날 오전 8시 현충원에서 수기 작성 명부에 체크했다. 이후 의장대 도열을 거쳐 현충탑에 참배했다. 참배 후 방명록에는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이라는 글귀를 적었다.

오 시장은 첫 일정에 대한 소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운 서울시민 여러분을 잘 보듬고 챙기는 그런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전 8시50분쯤 서울시청으로 처음 출근했다.

오 시장은 오전 9시10분쯤 6층 시장 집무실에서 9개월간 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으로부터 사무 인계·인수서를 받고 서명했다.

그는 오전 10시40분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의장을 예방해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사회적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더 긴밀하고 강력하게 협력해 나가자는 의지를 밝혔다.

오 시장은 오전 11시 20분쯤 시청 본관 2층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기자들과 인사한다.

오 시장은 오후 1시30분쯤에는 첫 현장 일정으로 성동구청 대강당에 있는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한다. 현장 의료·행정인력을 격려하고,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오후에 시청사로 복귀해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한다. 시정 주요 현안을 보고받으면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0:50:10 수정시간 : 2021/04/08 10:50: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