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이 전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19일 잠수함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 발사했다고 연합뉴스가 20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신형 SLBM은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에서 공개한 '미니 SLBM‘이다. 이는 ’824‘라는 숫자가 도색된 잠수함(고래급·2000톤급) 함교에서 발사됐다. 북한은 이번 SLBM을 발사한 잠수함을 '8·24영웅함'이라 부르기로 했다.

앞서 북한은 5년 전인 2016년 8월24일 함경남도 신포 앞바다에서 첫 SLBM인 북극성-1형에 대한 수중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SLBM 시험 발사를 참관해 “성공 중의 성공, 승리 중의 승리”라고 치켜세웠다. 8·24영웅함은 이를 기념해 붙여진 이름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 발사를 참관하지 않았다. 지대공미사일과 극초음속미사일과 열차 발사 탄도미사일 등 최근 일련의 시험 발사를 모두 참관한 박정천 당 비서도 참관하지 않아 이번엔 유진 당 군수공업부장,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국방과학원 지도 간부들이 지도했다.

통신은 “측면기동 및 활공 도약 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유도기술들이 도입됐다”며 “나라의 국방기술 고도화와 우리 해군의 수중작전 능력 향상에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활공 도약 기동은 미사일이 종말 단계에서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을 했다는 의미다. 풀업 기동 시 패트리엇(PAC-3) 요격 미사일 등으로 대응하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참관자의 격을 낮추고, 5년 전 발사를 강조한 것은 최근 남측의 SLBM 잠수한 시험 발사 성공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남측은 지난달 15일 독자 개발한 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했고, 세계에서 7번째로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성공했다고 주장한 SLBM 수중 발사를 인정하지 않은 셈이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10시17분쯤 함경남도 신포 동쪽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고, 북한이 잠수함에서 신형 SLBM을 발사했을 수 있다고 봤다. 신형 SLBM은 정점 고도 60㎞로 590㎞를 비행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09:28:02 수정시간 : 2021/10/20 09:2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