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지난 28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미사일 1발이 극초음속 미사일인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연합뉴스가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의 국방과학원은 전날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은 “새로 도입한 암풀(앰풀·ampoule)화된 미사일 연료 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고 전했다.

또한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 기동성과 활공비행 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며 “시험 결과 목적했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했다”고 밝혔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기존의 탄도 미사일과 같은 비행체로 발사돼 고도 30~70㎞에서 분리된다. 이후 성층권에서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비행 코스를 바꾸면서 움직인다.

기존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만큼 이른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불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열린 8차 당대회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을 개발하겠다고 밝힌 공언이 9개월 만에 지켜진 것이다.

통신은 “당 제8차대회에서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부문 최우선 5대과업에 속하는 극초음속미싸일연구개발사업은 순차적이고 과학적이며 믿음직한 개발공정에 따라 추진됐다”며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앰풀, ampoule)화된 미싸일 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고 전했다.

통신에서 언급된 `암풀화`는 액체 연료가 담긴 용기가 미사일에 장착돼있는 상태에서 발사되는 것으로, 기존에 액체 연료를 주입하는 것보다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한편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소식에 영국, 미국, 독일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

미국과 영국 외무부 이날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결정을 비난한다”고 밝혔다.

독일 외교부도 성명을 통해 “북한이 국제법상 의무를 준수하고, 미국과 한국의 회담 제의를 수용하며, 진지한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1:40:38 수정시간 : 2021/09/29 11:4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