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머니투데이를 통해 “(5·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 전 총장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면서 “(5·18이) 지금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드는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의 교훈을 새겨 어떤 독재에도 분명히 맞서야 한다”며 “독재와 전체주의에 대항하는 것이 자유민주주의”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헌법정신과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검찰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얘기했다”며 “정치적 발언이 아닌, 대한민국을 사는 책임 있는 지성인이자 전직 검찰총장으로서 하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야권의 유력한 대권 주자로 여겨지는 윤 전 총장이 현안과 관련한 메시지를 낸 것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윤 전 총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제기된 뒤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은 5·18 이후 적절한 시점에 호남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19:34:46 수정시간 : 2021/05/16 19:34: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