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주호영의 당 상임고문 제안 사양
국민의힘, 대선 앞두고 '김종인매직' 요청 봇물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야권에 4·7 재보궐선거 승리를 안기고 떠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평가가 수직 상승하고 있다. 중도층을 흡수, 외연 확장을 위한 전략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당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을 재추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차기 대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만큼, 김 전 위원장의 정치력을 다시 한번 발휘해야 한다는 것이다.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은 9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어제 김 전 위원장을 당 상임고문으로 모시기로 했다”면서 “김 전 위원장은 사양했지만, 저희가 ‘그렇게 모시겠다’하고 박수쳤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퇴임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난파된 국민의힘에 탑승, 조타수 역할을 맡은 지 10개월 만이었다. 취임 초 강도 높은 체질 개선에 당내 반발도 적지않았지만, 과감한 외연 확장으로 재보선을 승리로 이끌며 정치력을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김 전 위원장이 써낸 ‘반전 드라마’에 당내 안팎에서는 호평이 쏟아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정진석, 하태경 의원 등은 “김종인 매직이 통했다”며 찬사를 보냈다. 그동안 김 전 위원장을 향해 날 선 반응을 보였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홍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복귀를 기대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냈으나 지난해 총선 공천을 받지 못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아직 복당하지 못했다.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해 10월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동행지역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은 당분간 가족과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그의 잠행이 길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내년 대선까지 계속해서 적지 않은 존재감을 발휘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별도의 직을 맡을지에 대해선 이야기하기 조심스럽지만, 당 대표는 생각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김 전 위원장은 중도적 이미지에 호남에서도 거부감이 없는 인물인 데다 당내 혼란한 상황을 정리하는 능력과 정치적 감각도 뛰어나 이번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두는 데 굉장히 큰 기여를 했다”면서 “국민의힘에 별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김 전 위원장을 추대해야 다시 정권을 잡을 가능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에 복귀하는 시점은 아직 미지수다. 복귀시점과 관련,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대선 주자로 눈여겨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본격적인 정치 활동이 시작되는 때로 예상하고 있다.

황태순 평론가는 “지금으로선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에 잡혀 있을 이유가 없다. 앞으로 국민의힘은 전당대회 등을 통해 ‘싸움판’이 될 것이고, 상황 정리가 필요하다고 여겨질 때 김 전 위원장에게 다시 한번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면서 “정세 판단에 굉장히 능하기 때문에 당 밖에서 윤 전 총장을 키우는 데 집중하고 윤 전 총장이 대권에 도전할 때 김 전 위원장도 복귀할 것 같다"예상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국민의힘이 당 시스템을 정비하고, 야권 전체를 아우르는 통합을 이뤄낸 뒤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나설 때 당 지도부가 김 전 위원장에 도움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은 뒤 너무 빨리 복귀한다면 대선 국면에서 할 역할이 없기 때문에 이르면 오는 7월, 늦으면 9~10월 당으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7:43:47 수정시간 : 2021/04/09 17:43: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