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가 경제계와 ‘릴레이 소통’에 나선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오는 7일부터 경제계와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라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게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일 내부 참모 회의에서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고충을 들어주고 해결하고 기업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며 "당당히 소통을 활성화 해달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는 7일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면담한다. 8일에는 경영자총연합회와 중견기업연합회를 찾는다. 14일에는 한국무엽협회를 방문한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관이 주도하는 행사를 지양하고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서 생생한 현장 목소리 듣는 소통방식을 택했다”며 “안일환 경제수석과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도 배석한다”고 말했다.

또한 “의제는 경제활력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 등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이나 탄소 중립 이행 문제부터 규제 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청와대는 경제단체 간담회 초청이 있을 때 적극적으로 참가해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와 경제계 간 소통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배제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다른 일정과) 중복되는 거로 안다. 필요하면 소통할 것”이라면서 “대기업이든 중견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앞으로 기업 애로를 듣고 해소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필요하면 각 기업과도 폭넓게 소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7:55:39 수정시간 : 2021/04/06 17:55: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