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6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 접대 사건 수사에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개입했다는 언론 보도에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수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해오지 않았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검찰발 기사로 여과 없이 보도돼 입장을 밝힌다"며 "결과적으로 당시 문 대통령의 업무 지시에 흠집이 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검찰이 김학의·버닝썬·장자연 사건 관련 부처별 보고자료를 제출해 달라는 사실조회 요청을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경찰청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게 보고된 내용 가운데 상당 부분이 왜곡된 것으로 보고 누가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 등을 수사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검찰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사건 조사를 둘러싼 '청와대 기획 사정'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2019년 대검찰청 과거진상조사단이 청와대에서 파견 근무한 윤규근 총경과 연예인 승리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버닝썬 사건을 덮기 위해 김 전 차관 사건과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을 부각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검찰은 이 과정에 이 비서관 등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9년 3월8일 버닝썬 사건과 김 전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보도 이후 사실을 확인한 결과 당시 법무부, 행정안전부 보고 내용은 세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 상황을 개략적으로 기술한 것”이었다며 “보고 과정에 이 비서관은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7:45:25 수정시간 : 2021/04/06 17:45: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