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권 도전 앞두고 사퇴 가능성 등 거론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집권 5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대통령이 추가 개각을 단행할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점은 오는 4월 중순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청문회가 치러지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개각 대상은 대권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꼽히고 있다.

정 총리는 대권 도전을 위해 사퇴할 가능성이 크다. 정 총리가 물러난다면 후임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가 된다.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 총리 모두 호남 출신이기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영남권 인사가 발탁될 수도 있다는 데 무게가 실린다.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이 유력한 후보군이다.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여성 총리를 임명할 가능성도 있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임기 2년4개월을 채운 유은혜 부총리가 거론되는 이유다.

총리 교체 시점에 경제부처와 청와대 경제라인 대편까지 대대적인 쇄신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특히 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두고 민주당과 기 싸움을 벌인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교체 여부도 관심사다.

홍 부총리의 경우 지난해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주주 요건 ‘3억원’ 유예 등의 사안을 두고 당과 갈등을 벌였다. 이에 사퇴 요구가 빗발치면서 홍 부총리는 두 차례에 걸쳐 사표를 제출했지만, 정 총리와 문 대통령이 이를 반려했다. 최근에는 9조3000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를 두고 당과 또다시 충돌을 빚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나서 홍 부총리를 격려해 논란은 잠잠해졌지만, 2018년 12월 부임한 그는 다음달이 되면 역대 최장 경제부총리가 된다. 문 대통령의 신임과 별개로, 인적 쇄신을 통한 경제성 창출 등을 위해 교체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차기 경제부총리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밖에도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의 경제부처가 개각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취임 2년6개월을 넘겼다. 다른 장관들도 취임 1년6개월을 넘어섰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교체 가능성도 있다. 김 실장은 지난해 12월 노영민 비서실장, 김종호 민정수석과 사표를 냈으나 코로나19 방역 등의 이유로 반려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6 11:17:02 수정시간 : 2021/02/16 11:17: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