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임기 시작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로써 박 장관은 문재인 정부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이 강행된 27번째 인사가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쯤 박 장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박 장관의 임기는 오는 28일부터 시작된다.

그동안 국민의힘은 박 장관의 인사청문회에서 재산 신고 누락, 사법 고시생 폭행 의혹, 공천 헌금 사전인지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에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결국 박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민주당 의원들의 주도로 채택됐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문재인 정권 들어 27번이나 국회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사람이 임명됐다”면서 “부적격자를 철회하고 새로운 사람을 찾으면 레임덕으로 갈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8:52:47 수정시간 : 2021/01/27 18:52: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