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022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
문 대통령, 시 주석 방한도 조만간 추진키로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통화를 갖고 양국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방역을 보장하는 가운데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고, 시 주석의 방한도 이른 시일 내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40분 동안 시 주석과 통화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양국 정상이 통화한 것은 지난해 5월13일 이후 8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시 주석은 “남북·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며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면서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추진했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시 주석의 방한도 요청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제안에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면서 “양국 외교당국이 밀접히 소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내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2021년과 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양국 간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간의 한중 관계 청사진을 마련하자는데 뜻을 같이하기도 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한중 양국 전문가들이 모여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기구다. 지난해 11월 한중 외교 장관회담에서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평가하며,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인적·경제 교류도 활성화하자고 입을 모았다. 또 시 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활성화를 위해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통화는 시 주석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의 방한이 코로나19로 무산된 점, 시 주석이 문 대통령의 69번째 생일에 맞춰 축하 서한을 보낸 점, 두 정상이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점 등이 통화로 이어졌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한미 정상 통화가 임박한 상황 속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는 분석도 있다. 바이든 정부가 대중 압박을 강화,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들의 동참을 요청하고 있는 만큼 이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08:48:31 수정시간 : 2021/01/27 09:23: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