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공식 출범…공정한 수사 실천 약속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은 21일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결코 오만한 권력이 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수사와 기소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기에 앞서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인지 항상 되돌아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께 권한을 받은 공수처는 이 사실을 항상 기억하고 되새기는, 성찰적 권한 행사를 해야 한다"며 "그러면 국민 친화적인, 인권 친화적인 국가기관이 될 것이고, 국민 여러분의 마음과 신뢰를 얻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 받은 권한이라는 사실을 항상 기억하고 되새기며 국민 앞에서 항상 겸손하고, 자신의 권한을 절제하는 성찰적 권한 행사를 하겠다”며 “그러면 (공수처가) 국민 친화적이고 인권 친화적인 국가기관이 될 것이고, 국민 여러분의 마음과 신뢰를 얻으리라 믿는다. 또 우리 헌정 질서 속에 단단히 뿌리를 내릴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수사기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공정한 수사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수사의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은 마치 세발자전거의 세 발처럼 혼연일체가 되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해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여당 편도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들며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기소라야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공평하고 정의롭게 국민이 주신 보검을 사용하는 국가기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공수처 출범으로 기존 수사 기관들과 갈등을 빚고 나라의 반부패 수사 역량이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면서도 “공수처와 검찰·경찰이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한다면 선의의 경쟁을 하는 상생 관계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공정하면서도 투명한 채용 절차를 마련, 자유롭게 소통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약속도 했다.

김 처장은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를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채용하겠다"며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투명한 면접시험 등으로 출신과 배경과 관계없이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을 선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직 내부에서도 견제와 균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직재를 만들고, 공정한 수사 절차를 운영하며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구현하겠다”며 “다양성과 투명성, 개방적이고 상호소통하는 조직문화가 확립된다면 공수처의 권한이 처장에게 과도하게 집중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자연스럽게 불식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출범이 늦어지기는 했지만 오늘 떼는 자그마한 첫걸음은 대한민국의 올바른 역사를 향한 큰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헌정사가 지금껏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하면서 국민과 함께 이 길을 걸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와 공정은 반드시 이루어지는 날이 있다'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진정성과 저력을 믿는 저는 그런 좋은 날, 우리 역사의 봄날이 오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8:42:57 수정시간 : 2021/01/21 18:42: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