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대로 상향 조정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한국이 올해 4.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OECD는 지난 5월 경제전망에서는 3.8%를 제시한 바 있다.

기재부는 “OECD가 한국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 등을 감안해 성장률 전망을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OECD뿐 아니라 국제기구와 주요 기관 모두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4% 이상으로 내다봤다.

국제통화기금(IMF)는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3%로 제시했다. 한국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도 한국경제가 올해 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OECD는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도 2.9%로 기존 2.8%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OECD가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모두 올린 국가는 주요 20개국(G20) 중 한국과 아르헨티나, 멕시코, 스페인 등 4개국뿐이다.

코로나 위기과정 전반의 성장세를 보여주는 지난해~올해 평균 성장률은 G20 전체 국가중 3위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전망에서는 미국에 이어 G20중 4위였으나, 순위가 1계단 올랐다.

특히, 당초 지난해~올해 평균 성장률이 플러스였던 국가 중 한국·터키만 성장전망이 추가로 상향 조정됐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지난해 역성장을 최소화한데 이어, 올해 델타변이 확산에도 주요국 대비 성공적으로 대응해왔다는 반증”이라고 평가했다.

OECD는 향후 방역조치 완화 등으로 한국경제 성장세가 지속 확대될 것으로 평가했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로는 5.7%를 제시했다. 지난 5월보다 0.1%포인트 낮춘 수치다.

OECD는 각국의 정책 노력과 백신 접종 등으로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회복 모멘텀은 다소 둔화된 것으로 평가했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상향된 4.5%로 제시했다.

OECD는 “델타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에 따라 국가별 경제적 영향이 상이하다”고 언급하면서 “다만, 성장 모멘텀 둔화는 점차 완화되고, 내년에는 당초 예상보다 성장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OECD는 이날 G20 수정 물가 전망도 발표했다.

올해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보다 0.4%포인트 높인 2.2%로 제시했다.

내년 전망치는 1.8%다. 이는 기존보다 0.4%포인트 상향 조정된 것이다.

G20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올해 3.7%, 내년 3.9%로 기존 전망보다 각각 0.2%포인트, 0.5%포인트 상향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1 20:21:00 수정시간 : 2021/09/21 20: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