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융위원회는 근로자햇살론, 햇살론유스 등 정책서민금융상품 공급액을 대폭 확대, 올해 총 9조6000억원을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 위기와 최고금리 인하로 저신용·저소득자의 금융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저신용·저소득 근로자 금융지원을 위한 근로자햇살론의 올해 공급규모는 기존 2조4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저소득 청년을 위한 햇살론유스는 2300억원에서 3330억원으로 늘렸다. 두 상품은 이미 상반기 공급액도 1년 전보다 각각 4766억원(33%), 744억원(129%)씩 늘었다.

7월 출시된 기존 고금리(연 20% 초과) 대출의 대환을 지원하는 안전망대출Ⅱ, 은행권 신규 정책서민금융상품인 햇살론뱅크는 올해 각각 3000억원 규모로 공급된다.

오는 10월에는 신용관리 교육을 받고 소득 증빙이 가능한 최저신용자에게 신용카드 발급을 지원하는 햇살론카드도 출시돼 올해 500억원 공급한다.

상반기에는 이런 정책서민금융상품으로 41만명이 총 4조6823억원의 지원을 받았다. 전년보다 인원은 5.7%, 공급액은 11% 늘었다.

지난달 7일 출시된 안전망대출Ⅱ은 이달 2일까지 약 한달간 573건, 51억원의 대출이 나갔다. 같은 기간 햇살론15는 1만4923건, 1009억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햇살론15는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금리하락을 반영해 기존 햇살론17 금리를 2%포인트 인하한 상품으로, 15개 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다. 지난달 26일 나온 햇살론뱅크는 현재 IBK기업·NH농협·전북·BNK경남은행에서 이용 가능하다.

오는 17일부터는 KB국민 광주 BNK부산 SH수협은행에서, 다음달 27일부터는 DGB대구 신한 우리 제주 하나은행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7:08:52 수정시간 : 2021/08/04 17:0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