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제조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모두 늘고 소비도 반등하면서 지난달 산업생산이 전월보다 늘었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6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2.9(2015년=100)로 전월보다 1.6% 증가했다.

전산업생산은 2월(2.0%), 3월(0.9%)에 두 달 연속 증가한 뒤 4월(-1.3%) 줄었다가 5월에는 보합(0.0%)을 나타냈다.

지난달 1% 넘게 증가하면서 전산업생산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생산은 제조업과 서비스업에서 모두 늘었다.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2.3% 늘어 2월(4.7%) 이후 넉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제조업 생산이 호조를 보이면서 광공업 생산도 2.2%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1.6% 늘어 5월(-0.4%) 감소에서 반등했다.

건설업(2.0%)과 공공행정(0.6%)도 증가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계절조정)는 1.4% 증가했다. 5월(-1.8%)에는 감소였으나 지난달 증가 전환한 것이다.

다만 설비투자는 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오른 101.4였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올라 104.4로 집계됐다.

6월 산업활동동향에는 이달 초부터 본격화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반영되지 않았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6월에는 주요 지표 대부분이 호조를 보이면서 경기 회복세가 강화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화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4차 확산의 충격이 경제적 측면에서 어떻게 전개될지 가늠하기가 쉽지는 않은데 지난해 초 1차 확산 이후 모든 경제주체가 적응하려 노력해온 시간과 경함이 있기에 부정적 영향이 이전만큼 크지는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08:53:08 수정시간 : 2021/07/30 08:5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