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감원 조직개편…금융 소비자보호 위해 분쟁조정국 확대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고 금융의 디지털화, 금융혁신 등 시장의 신규 감독 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개편안을 살펴보면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 산하 분쟁조정국이 기존 2개국에서 3개국으로 늘어난다. 실손 의료비, 사모펀드 등과 관련해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은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통합하고, 금융상품분석실의 소비자보호실태평가, 미스터리 쇼핑 등 현장점검 기능을 보강하기로 했다.

금소처 산하 부서를 현행 13개로 유지하면서도 금융 소비자 보호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IT·핀테크전략국을 디지털금융검사국으로,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개편해 IT·전자금융업자,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감독을 전담하도록 한다.

여러 부서에 흩어져 있던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관련 업무도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이 맡는다.

펀드 등록·심사 업무를 맡는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 심사팀은 기존 1개팀에서 2개팀으로 확대된다.

최근 검사 수요가 급증한 자산운용검사국 내에도 검사팀이 추가로 신설된다.

다만 사모펀드 전수조사 전담 조직을 상시화하는 내용은 이번 개편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금감원은 조직개편과 함께 부국장·팀장급 28명의 승진 및 국실장 37명의 전보 인사를 냈는데, 인사 특징으로 금소처 인력 강화와 세대교체 등을 꼽았다.

금소처에 전문성과 업무 추진력을 겸비한 인재를 배치하고 1968∼1971년생 부국장·팀장을 주로 승진시켰다는 설명이다. 팀장·팀원 인사는 내달 말까지 실시한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6:19:15 수정시간 : 2021/01/21 16:19: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