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정부는 올해 공공서비스 필수분야를 중심으로 2만6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방침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 개회사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공공기관의 일자리 창출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올해는 지난해보다 1000여명 많은 2만6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 공공기관 일자리 정책을 취업기회, 사회적 가치, 공정채용에 역점을 두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 추진, 작업장·시설물 안전 강화, 코로나19 대응 등 주요 분야의 공공서비스 제공을 책임질 참 인재를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고용 여건을 감안해 상반기 채용인원을 전년 대비 대폭 확대해 45% 이상 채용하는 등 공공부문이 조기채용을 선도하겠다”며 “공공기관 체험형 일자리를 2만2000명 수준으로 확대하고, 1월 중 신속 개시하겠다”고 언급했다.

청년과 장애인, 지역인재, 고졸자 등 사회 형평적 채용 강화 방침과 관련해선 “공공기관이 청년고용의무제를 선도적으로 이행하는 한편 관계부처와 함께 청년고용의무제 연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애인 고용과 관련, 컨설팅 대상 공공기관을 올해 100개로 확대하고 장애인 고용노력에 대한 경영평가를 더 강화하겠다”며 “고졸채용 목표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한 지역인재 채용 확대도 계속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정채용과 관련해선 “채용비위 적발 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공정채용 컨설팅, 채용실태 전수조사 등을 통해 공공기관 채용과정 전반을 엄정 관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로 11번째인 채용박람회에는 역대 최대인 148개 공공기관이 참여했다.

기존 대면 상담은 채팅상담으로 전환해 대기시간을 줄이고 상담 기회를 확대했고, 실제 채용절차 순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인공지능(AI) 면접, 언택트 면접 전략 등 구직자 수요를 반영한 신규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0:43:42 수정시간 : 2021/01/18 10:43: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