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암살과 관련한 정부 기록 일부가 연말께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전체 자료 공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내년 말까지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과 관련된 정부 기록을 12월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과 관련한 기록 중 일부는 공개됐으나 국방과 정보기관 활동, 외교 등 관련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국방, 외교 문제 등은 이들 정보가 공개됐을 때 얻는 공공의 이익보다 훨씬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처럼 정보를 비공개해야 할 이유는 점점 줄어들고 대부분 정보는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을 통해 공개되고 있지만, 여러 정부 기관은 비공개로 남아 있는 정보를 공개할지, 계속 그 상태로 남겨둬야 할지 여전히 검토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문서 확인 절차가 늦어졌고, 그 때문에 일부 기록은 올 12월15일에 공개되겠지만 대부분 정보는 내년 12월15일까지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은 1963년 케네디 전 대통령이 텍사스주 댈러스의 차량 행렬 중 암살당한 지 69년이 된다.

그는 "정부가 내년 12월15일까지도 비공개로 남기는 기록은 극히 적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암살과 관련된 수천 개의 비밀문서를 공개했지만 일부 정보는 국가 안보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11월22일 댈러스에서 차량 행렬 중 머리에 총을 맞아 사망했다. 사건 발생 10개월 후 조사 당국은 미 해병 출신 리 하비 오스왈드의 단독 범행이라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이런 조사 결과에 대해 충분치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이후 미 의회 위원회는 "암살이 모종의 음모에 의해 저질러졌을 수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미 국립 기록보관소에는 케네디 대통령 암살과 관련한 500만 건 이상의 기록물과 사진, 동영상, 음향자료 등이 보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3 20:03:22 수정시간 : 2021/10/23 20: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