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비트코인의 가격이 석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4만2185달러까지 하락하며 2월 8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서부 시간 기준 17일 오후 2시(한국 시간 18일 오전 6시)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0.18% 떨어진 4만4559.59달러로 집계됐다.

한때 1조달러를 넘겼던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8000억달러대로 내려오면서 8337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6일 테슬라가 보유하고 있던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지만 비트코인의 하락세를 돌리지는 못한 듯한 분위기다.

머스크는 지난 12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가 차량 구매 때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받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고, 이후 비트코인 시세는 미끄럼을 타고 있다.

반면 비트코인 다음으로 규모가 큰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0.29% 오른 3394.86달러로 집계됐다. 시총은 3934억8000만달러로 늘었다.

머스크가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도지코인도 24시간 전과 견줘 0.33% 오르며 0.4944달러에 거래됐다. 시총은 639억8000만달러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08:51:45 수정시간 : 2021/05/18 08:51: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