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베트남에서 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현지에 진출한 삼성전자 협력업체에서 집단감염으로 조업이 중단돼 한국 기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베트남 보건 당국을 인용 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장성에 있는 한 업체에서 지난 9일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근로자 4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회사는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의 협력업체로 지난 8일 근로자가 하노이 열대병원에서 나온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이후 감염이 확산됐고 이로 인해 조업이 중단됐다.

삼성전자 박닌공장에서 근무하는 현지인 직원 2명도 코로나19에 걸렸다. 직원들은 전날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입원 치료중이다.

삼성전자는 직원들의 감염 사실을 통보받은 뒤 해당 직원들이 소속된 생산시설에 근무하는 113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시행했고 박닌성 당국과 향후 대응 조치를 협의중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20:01:19 수정시간 : 2021/05/12 20:01: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