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경 통제를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달 북한의 대중국 공식 수입액은 6개월 만에 1000만 달러 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8일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 홈페이지에 지난달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1297만8000달러(약 144억9000만원)를 기록했다고 기재됐다.

북한이 신의주에 수입화물 소독·보관시설 건설을 마무리했고 조만간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등을 통해 중국에서 북한으로 화물열차가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 통계를 통해 북중 교역 증가가 확인된 것이다.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지난해 1월 1억8685만1000달러(약 2087억1000만원)에서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한 지난해 2월 1034만5000달러(약 115억5000만원)로 급감한 바 있다.

이후 교역이 늘면서 지난해 6월에는 대중국 수입이 8767만9000달러(약 979억3000만원)까지 회복했다. 이 시기 간간이 단둥과 북한 신의주 사이를 오가는 화물열차나 트럭 움직임이 목격되기도 했다.

하지만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침을 밝히면서 지난해 7월께부터 수입액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고, 열차·차량 흐름도 끊어졌다.

특히 대중국 수입액은 지난해 9월 1888만2000달러(약 210억9000만원)에서 10월 25만3000달러(약 2억8000만원)로 급감했다.

올해 들어서는 1월 2만9000달러(약 3000만원), 2월 3000달러에 그쳤다.

한편 북한의 지난달 대중국 수출은 130만8000달러(약 14억6000만원), 수출입을 합한 교역총액은 1428만5000달러(약 159억5000만원)였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21:05:15 수정시간 : 2021/04/18 21:06: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