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표적수사" 반발
  •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한 서버 압수수색을 위해 해당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공수처 수사3부는 오전 10시쯤부터 대검 정보통신과에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예고한 대로 26일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대검 정보통신과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보내 서버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15층 소회의실 등에서 이뤄지고 있다. 공수처는 검찰 내부 메신저 내용 등을 확보해 관련 의혹을 확인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던 이 고검장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이 과정에서 공소장 내용이 보도되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지시로 대검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이후 여권 성향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공수처에 `성명불상의 검사`를 고발했고, 공수처는 이 고발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최근 공수처로부터 압수수색 참관 통보받은 뒤 검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공수처 압수수색이 표적수사라고 주장했다. 반면 공수처는 밀행성을 요구하는 압수수색 일정이 사전에 공개됐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1:37:35 수정시간 : 2021/11/26 11:3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