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개 기업 7620억원 투자유치와 3400여개 일자리 창출
  • 김충섭 시장이 단지 조성에 대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준공식에는 하대성 경제부지사, 김천시의회 이우청 의장, 김천상공회의소 안용우 회장을 비롯한 경제계 및 주요 사회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시는 25일 오후 산업단지 현장에서 김천산업단지(3단계) 준공식을 했다

김천산업단지(3단계) 조성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산업용지의 안정적인 공급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115만㎡ 부지에 1841억원을 2015년부터 투입해 준공하게 된 사업으로 3단계를 준공하면 200만평의 산업단지 밸트가 구축된다.

김천시는 산업단지(3단계)에 국내 복귀 기업 1호인 아주스틸과 네거티브 입주규제 도입으로 산업용지에 입주가 가능하게 된 전자상거래기업인 쿠팡, 국내 캠핑카 제작 1위 업체인 유니캠프 등 36개 기업으로부터 7620억원의 투자유치와 3400여개의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내 산업용지 100% 분양이라는 값진 결실을 거뒀다고 밝혔다.

또 4단계 산업단지는 118만㎡(35만평) 정도의 부지에 209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시 직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4단계 조성 시 생산유발 효과 3조3000억원과 48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겨날 전망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앞으로도 산업단지 조성 면적을 늘려 더욱 공격적인 기업유치로 일자리가 풍부한 경제도시 건설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0:27:55 수정시간 : 2021/11/26 00:2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