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일요일인 17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때 초겨울 수준의 추위가 찾아오겠다.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이날 아침 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서울은 아침 최저 기온이 0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도 5도 이하(중부내륙, 전북동부, 일부 경상내륙, 산지는 0도 이하)가 되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 특히 낮과 밤의 온도 차이가 10도 이상 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춘천 -1도 △강릉 4도 △대전 0도 △청주 2도 △대구 2도 △광주 3도 △전주 1도 △부산 6도 △제주 11도 △울릉도·독도 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춘천 13도 △강릉 13도 △대전 13도 △청주 12도 △대구 15도 △광주 13도 △전주 13도 △부산 16도 △제주 17도 △울릉도·독도 11도 등이다.

기상청은 “경기내륙과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며 “농작물 냉해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파고는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 앞바다에서 0.5~4.0m, 동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지역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00:30:14 수정시간 : 2021/10/17 00:3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