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관광특화거리 준공식
  • 김충섭 시장이 가수 김호중의 얼굴이 그려진 벽화를 배경으로 주민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시는 14일 오전 연화지 일대에서 김천시 관광특화거리 준공식을 했다.

'관광특화거리'는 관광 트렌드에 맞춰 대규모 관광자원개발 사업을 지양하고 투자 대비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의 관광지에 경험가치가 담긴 콘텐츠 개발의 일환으로 조성했다.

이 거리는 가수 김호중의 출신학교인 김천예술고에서 연화지까지 이어진 골목길을 고스란히 살린 소박한 공간에 조형물, 벽화거리, 포토존 등을 조성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전국 각지에서 방문하시는 관광객들이 관광특화거리 방문과 함께 보다 많은 김천의 숨은 매력을 알아가시길 바라며, 인근 상권도 활기를 되찾아 지역경제 발전에 긍정적 에너지로 작용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5:40:28 수정시간 : 2021/10/14 15:4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