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거리 국제선 취항 가능해져
  • 신공항 조형물 앞에서 포즈를 취한 이철우 지사.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대구경북신공항이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최종 반영되면서 성공적인 건설을 위한 또 하나의 난관을 통과했다.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5년 단위로 수립되는 공항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대구경북 등 권역 항공수요 확대와 지역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신공항 사업계획을 구체화했다.

사전타당성 조사 등을 통해 민·군 공항기능이 조화롭게 운영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민간 항공수요가 적기에 처리될 수 있는 시설을 계획하도록 했다.

또 분야별 국가계획 등을 통한 도로·철도 등 신공항과 연계교통망 건설도 적극 추진될 예정이다.

현재 공항은 중추공항·거점공항·일반공항 등 3단계로 분류하고 있는데, 부산지역에서는 가덕도신공항의 위상을 차별화하기 위해 별도의 '관문공항' 지정을 주장해 왔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신공항이 미래의 항공교통을 대비한 충분한 규모의 공항으로 건설돼야 한다는 뜻을 같이 하고 이를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왔다.

이번 계획에 신공항이 가덕도 신공항과 같이 '거점공항'위계와 더불어 권역별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반영된 것은 큰 성과라 하겠다.

아울러, 그간 대구공항의 장거리 국제노선 취항에 걸림돌이었던 '단거리 국제노선'문구가 3차 계획(2006∼2010년) 이후 15년 만에 사라짐으로써 앞으로 중·장거리 국제선 취항이 가능해졌다.

경상북도는 연간 1000만 명 이상의 여객과 화물 26만t 이상을 처리할 수 있는 충분한 규모의 민항과 중장거리 노선을 위한 3200m 이상 활주로 건설을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신공항과 연계교통망 건설을 위해 대구.군위.의성과 긴밀히 협의하고, 여야정 협의체를 통한 국회와 정부차원의 재정지원과 국가계획 반영도 이끌어 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8:30:02 수정시간 : 2021/09/23 08:3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