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5억원, 별도 신청 없이 진행
  • 구미시청 전경. 사진=김철희 기자
[구미(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구미시가 8~9월 2개월 간 부과분에 대해 일반용 상수도 요금 20% 감면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 기화로 인해 지역 내 경기침체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비롯한 시민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일반상가, 도·소매업, 음식점, 이·미용실, 숙박시설, 대중목욕탕 등을 운영하는 상수도 공급지역 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8~9월까지 수도요금을 20% 감면해 고지할 계획이다.

2개월에 걸쳐 일반용, 욕탕용 수도계량기 기준 1만4700여 건에 총 5억원을 감면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감면은 별도 감면신청 없이 시에서 대상자를 선별해 특별감면 지원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1:05:15 수정시간 : 2021/08/05 11: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