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사업 협력 도모, 지역 역점사업 중간 점검
  • 김충섭 시장(오른쪽)이 권용복 이사장을 만나 협업 중인 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김충섭 경북 김천시장이 22일 오후 한국교통안전공단 본사를 방문했다.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협업 중인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김천 자동차 서비스 복합단지, 지역거점 드론 실기시험장 등 지역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다.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405억, 김천 자동차 서비스복합단지 460억, 지역거점 드론 실기시험장 297억 등 총 1162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날 양 기관장은 지역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지역 특색과 이전 공공기관의 특성을 살려 추진 중인 역점사업의 추진 방향을 점검했다.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사업은 2023년까지 총사업비 405억을 투입해 김천1일반산업단지 3단계 내에 5만3000㎡ 규모로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튜닝 컨설팅·교육 센터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미 올 초에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사업의 타당성을 확인받았다. 해당 센터는 증가하는 캠핑카 등 튜닝 자동차의 성능 및 안전성을 점검하고 관련 종사자 교육을 도맡게 될 예정이다.

자동차 서비스 복합단지 사업은 2026년까지 총사업비 460억을 투입해 김천시 어모면 일원에 30만㎡ 규모로 튜닝 자동차 관련 사업이 집적할 수 있는 복합단지 조성을 골자로 한다.

지난해 말 율곡동에 구축 완료된 첨단 자동차 검사연구센터(KAVIC), 23년 완공될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와 연계하여 튜닝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집적될 복합단지 조성을 목표로 한다.

개령면 덕촌리 일원에 총사업비 297억, 5만8000㎡ 규모로 조성되는 지역거점 드론 실기시험장에서는 기존 드론의 가시권 비행을 넘어서는 전국 최초 비가시권 계기비행을 위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사업 역시 올 초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으며, 현재 부지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다.

2023년 완공해 비가시권 계기비행 자격체계를 마련함과 동시에 최첨단 센서 중심의 표준화 기반 장비를 구축하여 해당 시험의 정확성과 공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과 권용복 이사장은 실무자로부터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양 측의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하며 간담회를 마쳤다.

김충섭 시장은 "김천시의 미래 먹거리가 달려있는 사업들인 만큼 공단과 적극 협업해 성공적으로 해당 사업들을 완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22:39:42 수정시간 : 2021/07/22 22:39: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