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주시청 전경. 사진=영주시 제공
[영주(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영주시는 7월과 9월 두 차례 과세되는 주택분 재산세에 대해 올해부터 세율 인하 특례를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세율 인하 특례 적용 대상은 1세대 1주택자가 보유한 공시가격 6억원 이하인 주택으로 과세표준 구간별로 0.05%씩 인하이며, 종업원 제공주택(시가표준액 3억원 이하), 미분양 주택(5년 미경과), 대물변제 주택, 상속주택(5년 미경과), 혼인 전 소유 주택(5년 미경과)등은 주택 수 산정 제외대상으로 별도 제외신청을 해야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외신청은 오는 21일까지 위택스를 통해 제출하거나 시청 세무과로 방문신청하면 된다.

주택 수 합산 배제 유형 중 기숙사, 가정어린이집, 문화재 주택, 노인복지주택은 별도의 신청이 없어도 행정안전부, 대법원 등의 자료를 연계해 자동 반영된다.

1세대의 기준은 '주민등록법' 제7조에 따른 세대별 주민등록표에 기재된 가족이며, 배우자 및 미혼인 19세 미만 자녀는 주민등록을 달리해도 1세대에 포함되며, 고령(65세 이상) 부모 봉양 시 합가해도 독립세대로 인정돼 동거인은 세대에 포함하지 않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09:10:08 수정시간 : 2021/06/17 09:10: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