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목요일인 6일에도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4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55명보다 74명 적은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전날이 휴일(어린이날)이어서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역을 보면 수도권에서 318명(66.1%), 비수도권에서 163명(33.9%)의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171명, 경기 130명, 울산 35명, 경남 24명, 광주 21명, 부산 20명, 인천 17명, 경북 12명, 충남 9명, 대구·대전·강원 각 7명, 전북·제주 각 6명, 충북 5명, 전남 4명이다.

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많을 경우 500명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22:01:19 수정시간 : 2021/05/06 22:01: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