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울릉군에서 열린 '죽도의 날' 규탄 성명서 발표 모습. 김병수 군수와 전경중 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장 등이 영토주권 침탈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문도 기자
[울릉(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울릉군과 사단법인 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가 22일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지난 1905년 2월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편입한 날을 기념해 2005년 시마네현 조례로 소위 '죽도(竹島)의 날'을 지정해 9년 연속 차관급 고위 인사를 파견해왔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침략의 과거사와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왜곡한 모든 교과서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고 영토주권 침탈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김 군수는 "매년 되풀이 되는 일본 정부의 영토 도발로부터 독도를 수호하고 영유권 공고화 사업 추진의 거점이 될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 및 독도입도영상시스템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6:25:50 수정시간 : 2021/02/22 16:25: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