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오전 11시 서울 등에 대설 예비 특보 발령
  • 지난 12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태안에는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17일 밤부터 18일 새벽까지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3시를 전후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부터는 내륙으로 확대되겠다.

눈은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에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적설량은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 △18일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대설 예비 특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월요일 아침 출근 시간대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돼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는 만큼,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눈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는 23~24일 한 번 더 올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중부지방에는 비 또는 눈,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겠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4:23:05 수정시간 : 2021/01/17 14:23: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