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원톱' 체제 구현…김종인 사단도 일선 배치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 후 약 한 달 만에 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한다.

국민의힘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경기장 케이스포(KSPO)돔에서 공식 선대위 출범식을 진행한다.

최근 이준석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와 협력체제를 구축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결과물이 유권자에 공개된다.

수주간 이어온 이준석 대표와도 갈등도 극적으로 해결되며 윤 후보는 그간 거론된 대부분의 인사를 모두 품은 '원팀' 선대위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선대위는 김병준·이준석 두 상임 선대위원장은 물론 새시대준비위원장을 맡은 김한길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까지 이탈자 없이 구성됐다.

김 전 위원장 원톱 체제가 구현되며 '김종인 사단'도 일선에 배치됐다.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총괄상황본부장에 올랐다. 금태섭 전 의원이 총괄상황본부에서 임 전 실장과 함께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공동선대위원장엔 노재승 커피편집샵 블랙워터포트 대표와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등이 내정됐다.

당초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됐던 함익병 앤 에스더 클리닉 원장은 인선이 보류됐다.

후보 비서실 내에는 정책실이 새롭게 마련됐다. 정책실장은 강석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정책위원에는 이상민 전 권익위 부위원장, 박성훈 부산시 경제특보, 김현숙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내정됐다.

윤 후보의 '출사표'에는 전통 지지층인 보수는 물론 호남과 중도를 아우를 '공정'과 '상식'의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선대위 측은 이날 공식 채택 이전까지 사용할 '국민이 불러낸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공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4:58:01 수정시간 : 2021/12/06 14:5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