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성정 대선 후보(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6일 만나 '제3지대 공조'에 나선다.

5일 정계에 따르면 심 후보와 안 후보는 6일 오후 2시께 국회 밖 모처에서 회동하기로 합의한 뒤 세부적인 의제를 협의 중이다.

큰 틀에서는 △양당 체제 종식을 위한 정치개혁 과제 △거대 양당 후보들이 얽혀있는 '쌍특검'(대장동·고발사주 의혹 특검) 도입 △ 대선 정책 공조 등이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최근 가동을 시작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결선투표제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소위 '위성정당 방지법' 등을 도입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특검법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연금개혁을 비롯해 정책 공조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최근 안 후보는 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을 비롯한 공적연금을 개혁하겠다고 공약하며 심 후보를 비롯한 대선후보들에게 '공적연금 개혁 공동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두 후보는 이처럼 정치개혁과 특검을 연결고리로 삼아 몇 차례 더 회동을 이어가며 연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측 모두 '단일화' 논의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심 후보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단일화는 지지자들의 동의와 국민의 격려가 있어야 하는데. 안 후보님과 저는 노선과 지지기반이 좀 차이가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께서 이번 대선에 출마하셔서 양당 체제는 적폐라고 말씀을 여러 차례 했는데, 그게 진심이라면 저는 정치개혁 분야에서 다양한 공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후보는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다른 제3지대 후보들과의 만남에도 나설 예정이다. 특히 심 후보는 조만간 신당 창당에 나선 새로운 물결 김동연 후보와도 만남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는 심 후보에게 '진보진영 단결과 단일화'를 위해 빨리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자고 제안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5 22:05:22 수정시간 : 2021/12/05 22:05:22